상세검색

검색버튼

릴레이 이벤트 등록

전화

공유

팔당의 조망이 멋진 하남 검단산

  • 수정일 2019-01-25 18:43
  • 조회수 492
하남시 대표 명산 검단산. 성스러운 제단을 '검단'의 의미처럼 현재도 매년 산악인들이 산신제를 지내고 있다. 하남 위례길은 4개의 테마로 이루어지는데 현재의 하남과 옛 백제 하남위례성을 비교해보는 재미가 있다. 미사동에 있는 미사리 경기장은 강변을 따라 길이 쭉 뻗어 있어 자전거 코스로도 좋다.


높이 657m이다. 하남시 동쪽 한강변에 솟아 있다. 백제 때 검단선사(黔丹禪師)가 이곳에 은거하였다 하여 검단산으로 불리게 되었다. 높이는 관악산(冠岳山:629m)과 비슷하지만 《동국여지승람(東國與地勝覽)》에서 광주목의 진산(鎭山)이라고 일컬을 정도로 산세가 특이하다. 가파른 경사를 지나 능선에 올라서면 사방의 전경이 시원하게 열리고, 서서히 정상에 이르는 길이 매우 다채롭다.
서울 근교에 있고 교통이 편리하며,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을 뿐 아니라 코스도 그다지 어렵지 않아 일일 산행으로 가족 나들이하기에 좋다. 산행은 하산곡동의 산곡초등학교 쪽과 팔당댐 건너 아래배알미쪽 등산로를 이용할 수 있는데 전자가 교통이 더 편리하다. 이밖에 창우동의 한국애니메이션고등학교 방면에서 시작되는 현충탑 등산로도 있다.
하산곡동에서 출발하는 산행은 처음에는 경사가 매우 가파르지만 산 중턱에는 노송이 길을 덮어 쉬어가기 좋다. 넓고 평평한 정상에 서면 멀리 북한산과 도봉산 줄기가 한눈에 보인다. 동쪽으로는 팔당댐이 보이고, 남쪽으로 뻗은 능선에는 용마산(龍馬山)이 솟아 있으며, 서쪽으로는 중부고속도로가 힘차게 달린다. 본래 세종대왕의 능을 이곳에 쓰려다 여주로 옮겨가게 되어 닦아 놓은 능터가 지금도 남아 있어 역사를 말해주고 있으며, 《서유견문》을 쓴 유길준(兪吉濬)의 묘가 있다.
  • 전화
주소

하남시 창우동 검단산

릴레이 이벤트

배너 이미지

매칭찬스 연합 홍보매체